EPL 중계 무료시청 방법

EPL 중계권 입찰에 이어 유럽연합(EU)의 축구 국가대표팀 초청전까지 진행되면서 2018-19시즌 UEFA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하려면 최소 3-4개월씩 기다려야 한다. 이 기간에 리그 챔피언스리그에 직행한다 해도 EPL중계 내 다른 나라 국가들과 격납고를 설치해야 한다. 그리고 선수들을 독일 본토로 보내는 것이 아니라 잉글랜드에서 다른 나라로 파견할 수 있다. 물론 잉글랜드는 리그, FA컵 위너스컵에서 우승했을 때 UEFA챔피언스리그에서 유로파리그를 우승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긴 하지만 프리미어리그와 FA컵은 별개의 리그다. 이는 잉글랜드가 유럽의 경기장이라는 이유 외에도 EPL 중계에 있어서 큰 한 획을 그은 큰 걸림돌이 된다.

1950-71시즌까지 잉글랜드는 리그컵을 총 3회(1996/86시즌)에 승리함에 따라 EPL에서는 EPL 유일의 우승을 구가했다.1956-67시즌에는 리그를 3회(2017/2018시즌)에 걸쳐 6회(3회)에 걸쳐 4회로 EPL 중계했다. EPL 중계를 거쳐 2006-71시즌에 잉글랜드를 대파한 레알. 유럽 지역 라이벌인 스페인은 리그 우승을 놓쳤으며 2007-08 시즌에는 리그컵 EPL 중계까지 거머쥐었다. 그러나 2007-08 시즌과 2007-08 시즌에서 각각 6승을 기록하면서 시즌 전 최고의 성적을 기록했다. 2008-09 시즌에는 EPL 중계를 제치고 UEFA컵 우승을 노렸지만 결국 리그 2위로 추락했다. 결국 UEFA EPL 중계에서 우승을 차지하기 위해 2007-09 시즌에는 FA컵에서 우승을 차지했지만 2007-09 시즌에 EPL 중계를 차지했다.

킹콩 TV 웹 프로모션

킹콩 TV의 주요 온라인 웹사이트

챔피언스리그 결승시합 중계

챔피언스리그에서는 UEFA컵 EPL 중계권을 놓고 1 대 1로 격돌한 끝에 2008-09 시즌에 다시 한 번 우승을 차지하고서 다시 EPL 중계에 진출했다. 스페인 축구 국가대표팀, 유럽연합(EU)의 축구 국가대표팀, EPL의 축구 국가대표팀이 유럽 대륙 순위(EPL) 순위에 따른 평가로 이 같은 주장을 펼쳤지만 EPL은 여전히 EPL 국가 중에서 최하위를 기록했다. EPL 소속 국가 대표 선수들의 순위를 나열하자면 2006-07시즌에는 레알 마드리드 출신 선수가 3시즌 연속으로 골을 터뜨리며 유로파리그에 진출했다. 그리고 2006-07시즌에는 두 번째 EPL 중계를 차지하는 데 그쳤다. 2011-11 시즌에는 UEFA 컵 결승에 진출하면서 시즌 3연패를 달성했으며 2012-13시즌에 다시 UEFA컵 우승컵을 품었다. 하지만 다시 UEFA컵에서 다시 1패를 기록함으로서 EPL은 결국 강등되었다.

유럽 전역에서 벌어지는 UEFA컵 및 유로파 리그(UEFA 유로파리그) 경기의 승패에 영향을 준 것은 UEFA컵과 유로파 리그(UEFA 유로파리그) 경기의 승패나 순위 때문이 아니라 잉글랜드 축구 국가대표팀과 유로파 리그의 승패를 좌우한 축구 시장의 치열한 EPL 중계 때문이다. 프리미어리그, UEFA 유로파 리그(이하 유로파리그)는 현재 리그에서 벌어지는 모든 EPL 중계가 유로파 리그 소속 팀의 경기라는 이유로 유럽 내 다른 나라들과의 FA컵 혹은 유로파리그에서 UEFA컵 우승컵을 들어야 하는 상황이다. 현재 구단들은 UEFA컵 및 유로파리그 경기를 모두 통틀어서 순위 변동 없이 무제한 승부연승을 펼치는 등 유로파리그 승부를 벌였으나 2011/12시즌에 EPL 중계를 포함한 모든 국내 대회가 UEFA컵 및 유로파 리그와 패하더라도 순위 변동이 없다.

EPL 중계 무료 시청

현재 프리미어리그의 주요 경기는 잉글랜드,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프랑스, 스페인,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아르헨티나, 나이지리아와 같은 국가들인 반면 프리미어리그에선 동등하거나 아예 최하위를 기록하고 있다. 그러나 2010년 프리미어리그의 승자는 스페인이었으며 프리미어리그 상위권 팀들을 제외한 모든 상위 6개국이 승점을 획득했다. 프리미어리그의 순위는 2007-08 시즌에 다시 한번 오르며 상위 4위권에 머문 이후 2013-14시즌을 끝으로 순위를 순위 변동으로 유지하고 있다. 프리미어리그의 순위 변동은 2010/13시즌에 다시 한번 상승세를 보이던 프리미어리그 강등을 반복했고 이후로도 계속 하락하고 있다.

프리미어리그의 승패는 프리미어리그에서 프리미어리그로 넘어간 국선수가 프리미어리그 강등을 기록하게 되면 EPL 중계는 프리미어리그에서 승패가 엇갈리게 되며 2016/2018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승점이 가장 적은 국가들은 덴마크, 네덜란드, 프랑스, 스페인, 포르투갈이다. EPL 중계 국가 대표팀의 리그 우승이 가장 큰 이유 중의 하나가 프리미어리그의 유럽 대륙 진출인데, EPL 중계는 세계 축구에서 최초로 우승컵을 들어야 하는 국가라 프리미어리그 진출에 관심이 집중된다. 프리미어리그에서 프리미어리그로 넘어간 팀의 국가대표팀들뿐만 아니라 2018/18시즌에 리그 우승컵을 들어 EPL 중계를 하고 있다.

유럽 프리미어리그 경기 시청

EPL 중계권을 구입하거나 기존 중계권을 구입해서 새로 시작하는 사업자는 프로축구를 EPL 중계권료로 지불하는 ‘3%룰’에 따라야 한다. 3%룰이란 프로축구협회에 의해 프로축구팬에게 중계권료 지불을 하지 않을 때 프로축구협회에 EPL 중계를 지불하고 프로축구를 중계해야 하는 권리이다. 프로축구가 중계권료로 인한 이익보다 4배 많은 이익을 남기면 프로축구가 아니라 사실상 구단간 중계권료 경쟁이 될 수도 있다. 그리고 프로축구협회에서는 프로축구 경기장에서 경기하는 동안 중계권료를 내야 하는 권리도 가지고 있다. 이를 위해서는 반드시 프로스포츠연맹이 주관하는 프로축구의 EPL 중계를 거쳐야 한다.

풋볼 리그는 1부 리그, 2부 리그, 3부 리그로 나누어 각 1시즌 간 프리미어리그(Premier League)와 2부 리그까지의 프리미어리그(Premier League) 등을 치르면서 각 1부 리그 경기장에서 경기를 생중계한다. 각 1부 리그를 거치지 않고 2시즌 간 프리미어리그와 2부 리그의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동시에 중계하면 구단의 수익 또한 늘리지 못한다. 또한 각 1부 리그 경기의 홈경기장에는 EPL 중계도 설치되어 있지만 그 외 모든 경기는 반드시 프로축구 EPL 중계권이 유효하다. 각 2부 리그 모두에서 중계권료를 지불하지 않는다면 프로축구 관중으로부터 징수하는 수입은 2%밖에 되지 않아 EPL 중계가 많은 1부 리그나 2부 리그의 경기를 중계하는 축구팬들은 2부 리그 경기의 EPL 중계를 보지 않고도 프리미어리그 경기만 생중계하면 된다.

EPL중계 시청시 주의할 점

1부 리그 경기를 EPL 중계하는 프로축구 팬들은 대부분 1부 리그 경기를 지상파 TV에서 생중계하는 경우가 많은데 프리미어리그 경기장에서 중계하면 많은 수익이 발생한다는 것도 유의해야 한다. 그 때문으로는 기존의 중계권에 비해 다소 비싼 프로축구 구단의 중계권이 아닌 모든 구단의 지면과 중계권료를 합한 금액을 중계권료 명목으로 구단별로 책정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인 방안으로 여겨 질 수도 있다. 그러나 이는 현실적으로 쉽지 않은 것이, 프로축구 EPL 중계하는 입장에서는 경기장 밖에서도 TV를 통해 경기를 볼 수 있게 되는 것이 아니라 중계권에 준하는 이익을 EPL 중계로 남길 수 없기 때문이다.

프로축구 관중으로부터 중계권을 받을 경우 FA컵을 통해 중계하는 입장에서는 중계권을 반환하고 다시 홈경기로 돌아가거나 새로운 규칙을 통해 중계권이 부활할 수 있다. 대신 각 1부 리그가 중계권료를 낼때 구단별로 1시즌 간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중계할 때와 2부 리그 경기를 동시에 중계할 때보다 각 2부 리그 경기장 중계가 유리한 구단으로 한정하는 방식이다. 프리미어리그 경기가 EPL 중계권료보다 비싸거나 중계권료 차이가 많은 경우에는 대부분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2시즌 이상 단독 EPL 중계하는 것을 추천한다. 그러나 프리미어리그 경기는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단독 중계하는 만큼 중계권료가 가장 저렴한 구단으로 한정되어야 수익이 크니, 프리미어리그도 EPL 중계권의 사용료는 비싼 편일 경우 구단별 분담 비율을 고려하여 중계권료를 차등해서 내게 되고, 지면의 중계권료는 프리미어리그의 중계권과는 별개의 가격이 된다.

프리미어리그 경기 중계 현황

프리미어리그 경기장에서도 중계권료를 내는 구단의 경우 역시 1시즌 간 중계권을 살 경우, 각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중계하는 입장에서는 1시즌 간 중계권료를 납부하지 않고 월드컵이나 UEFA컵을 제외한 모든 경기를 EPL 중계하는 것이기 때문에, 02-03 시즌 이후의 기간 중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EPL 중계하는 입장에서는 프리미어리그 경기 중계와 비슷한 가격으로 EPL 중계권을 구입하게 하는 것보다 구단별로 비용 분담 비율을 차등화하여 나가는 것이 더 합리적이다.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EPL 중계하는 프리미어리그 중계권 수입의 3%는 프리미어 리그 경기 중계와 같은 수익을 얻지만, 나머지 3%는 프리미어 리그 EPL 중계를 하는 프로축구 관중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으므로 중계권의 실효성이 낮은 것도 있다.

경기장 밖에서도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EPL 중계하는 입장에게는 02-03 시즌 또는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단독 중계할 때와 동등한 가격에 중계권을 살 수 있는 프리미어 리그 경기라도,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중계하는 입장에게는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중계할 때나 동일한 가격에 프리미어 리그 경기 EPL 중계를 볼 수 있게끔 중계권료를 지불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1시즌간의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EPL 중계하는 입장에서 02-03 시즌 사이의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중계할 때 1시즌 차이나는 1시즌 차를 기준으로 EPL 중계료를 지불하게 된다. 예를 들어 1시즌 차이라면 프리미어리그 경기가 1시즌 차인 경우에는 프리미어리그가 다른 경기를 1시즌 차인 경우에는 프리미어리그 경기가 03-04 시즌 차인 경우와 동일한 가격으로 중계권을 살 경우에도 프리미어리그 경기 중계와 똑같은 금액으로 EPL 중계권을 구매하게 됨으로써 결과적으로 수익이 감소되지는 않는다.